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FTA 활용에 어려움 겪는 도내 기업 ‘FTA활용 지원사업’ 추진

올해 4,970개사 대상‥매출액 1,500억 미만 기업으로 지원대상 확대

문학모 | 기사입력 2021/03/18 [08:28]

경기도, FTA 활용에 어려움 겪는 도내 기업 ‘FTA활용 지원사업’ 추진

올해 4,970개사 대상‥매출액 1,500억 미만 기업으로 지원대상 확대

문학모 | 입력 : 2021/03/18 [08:28]

 

 

[문학모 기자] 코로나 시대 디지털 교역 증대, 보호무역주의 확산, REC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체결 등 급변하는 통상환경에 맞춰 경기도가 올해 FTA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도내 중소기업을 도와 수출 경쟁력 향상에 나선다.

 

18일 도에 따르면, ‘FTA활용 지원사업’은 경기도가 FTA활용지원센터를 통해 각종 FTA 관련 협정 및 실무에 대한 컨설팅 등을 지원해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개척과 경쟁력 제고를 도모하는 일종의 ‘수출도우미’다. 

 

올해는 총 7억여 원을 투입해 총 4,970여개사를 지원한다. 특히 지원대상을 기존 ‘평균 매출액 300억 미만 기업’에서 ‘최대 1,500억 미만(제조업 기준) 기업’으로 범위를 넓혀 더 많은 중소기업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전년도에 이어 올해도 온-오프라인을 병행한 FTA 활용 교육 및 컨설팅을 중점 진행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코로나 시대 이후에도 비대면 B2C(Business-to-Customer) 마케팅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를 대비해 FTA 체결 국가 진출을 중심으로 한 온라인 플랫폼 입점 교육을 지원한다.

 

또한 570개사를 대상으로 수요자 중심 ‘FTA 활용 1:1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해 수출입 통관 관세, 원산지 증명서 등 전문화․다양화 되고 있는 수출관련 애로사항을 해소할 계획이다.

 

아직까지 FTA를 미활용하고 있는 기업 60개사에 대해서도 컨설팅을 진행해 FTA 활용률을 높일 방침이다.  

 

지난 11월 신규 타결된 세계 최대 FTA협정인 RCE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에 대한 선제적 대응에도 힘쓴다.

 

올해는 320개사를 대상으로 전문상담 및 설명회를 실시하고, 일본과 최초로 맺는 FTA 협정임을 고려해 일본 수출기업에 대한 집중 컨설팅도 펼칠 계획이다.

 

아울러 올해 중소기업 해외 판로개척을 위해 인도, 베트남, 중국, 북미, 아세안 지역을 대상으로 통상촉진단을 5회 개최할 예정이다.

 

동시에 FTA 활용 시 관세절감에 따른 가격경쟁력을 기업에 안내하고, 실제로 수출계약이 체결되는 경우 원산지 증명서 발행 및 인증수출자 취득까지 지원하는 등 활발한 기업지원 활동을 수행할 계획이다. 

 

FTA활용 관련 지원이 필요한 중소기업은 FTA활용지원센터를 통해 무료로 상담 받을 수 있으며, 컨설팅 신청은 경기FTA센터 홈페이지(www.ggfta.or.kr)를 이용하면 된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