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친환경 학교급식용 가공식품에 ‘비유전자변형식품 인증’ 표시 의무화

‘경기도 친환경 학교급식 등 지원 조례’ 일부 개정. 11월 21일부터 시행

문학모 | 기사입력 2021/05/06 [09:03]

경기도,친환경 학교급식용 가공식품에 ‘비유전자변형식품 인증’ 표시 의무화

‘경기도 친환경 학교급식 등 지원 조례’ 일부 개정. 11월 21일부터 시행

문학모 | 입력 : 2021/05/06 [09:03]

  ‘경기도 비유전자변형식품(Non-GMO) 인증’ 마크


 GMO 표시대상 6종을 원재료로 사용하는 학교급식 가공식품 생산 업체는

   ‘경기도 비유전자 변형식품 인증’ 획득해야 급식 식재료 납품 가능

 [문학모 기자]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경기도 비유전자변형식품(Non-GMO) 인증’ 제도를 도입한 데 이어 친환경 학교급식용 가공식품에 대해서도 비유전자변형식품 인증 표시를 의무화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11월 21일부터 유전자변형식품(GMO) 표시 대상 6종을 원재료로 사용하는 학교급식 가공식품 생산업체는 비유전자변형식품 인증을 받아야 식재료 납품이 가능해진다.

 

더 안전한 식재료 공급이 가능해지면서 학생과 학부모들도 안심하고 급식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친환경 학교급식 등 지원 조례’ 일부 개정안을 오는 20일 공포한다고 6일 밝혔다. 

 

개정안은 ‘경기도 비유전자변형식품 인증’을 획득하고 표시해야 친환경 학교급식 식재료를 납품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유전자변형식품(GMO) 표시 대상인 콩(대두), 옥수수, 면화, 카놀라, 알파파, 사탕무 등 6종의 원료를 사용하는 업체는 도에서 비유전자변형식품(Non-GMO) 인증을 받아야 한다.

 

도는 조례 공포 후 인증절차 사전 안내, 업체별 인증 준비 등 시행까지 6개월의 유예기간을 통해 해당 업체들의 원활한 참여를 돕는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해 5월 경기도는 비유전자변형식품 관리와 안전한 식품 선택권 보호를 위해 전국 최초로 ‘경기도 비유전자변형식품(Non-GMO)의 인증 및 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시행 중이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