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고문]교차로 우회전 때 ‘일시 정지’준수해야

오는 12일부터 현장단속, 공익신고제 통해 범칙금과 벌점 부과

김헌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7/13 [11:04]

[기고문]교차로 우회전 때 ‘일시 정지’준수해야

오는 12일부터 현장단속, 공익신고제 통해 범칙금과 벌점 부과

김헌규 기자 | 입력 : 2022/07/13 [11:04]

▲ (사진, 천안동남경찰서 신방파출소 윤정원경위)     ©김헌규

 

오는 12일부터 교차로에서 우회전 시 횡단보도 앞에서 일시정지하지 않을 경우 현장단속과 공익신고제를 통해 단속이 시행돼 범칙금과 벌점이 부과된다.

 

개정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모든 운전자는 교차로 횡단보도에 보행자가 통행하고 있을 때뿐 아니라 통행하려고 하는 때에도 일시정지 하여야 한다.

 

또 어린이 보호구역 내 신호 없는 횡단보도에서는 보행자 통행 여부와 관계없이 무조건 일시정지 하여야 한다.

 

만약, 이를 지키지 않아 보행자 의무 규정을 위반했을 때 승용차는 6만 원, 승합차는 7만 원의 범칙금과 면허 벌점 10점이 부과된다.

 

이번 도로교통법 개정의 핵심은 보행자의 안전 확보이며, 보행자 중심의 교통문화가 조속히 자리 잡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법규 준수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오피니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