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천안시공무원노조,“2023년도 공무원보수 요구”

김헌규 | 기사입력 2022/08/02 [09:40]
'23년도공무원보수 7.4% 인상&실질적인 임금교섭 실시 요구

천안시공무원노조,“2023년도 공무원보수 요구”

'23년도공무원보수 7.4% 인상&실질적인 임금교섭 실시 요구

김헌규 | 입력 : 2022/08/02 [09:40]

  © 천안시청 공무원 노조는 '2023년도 공무원보수를 7.4%인상을 촉구하면서 시위에 돌입했다.(사진)김헌규

 

천안시청공무원노조(위원장 송영신, 이하 노조)은 1일) 천안시청 일대에서 정부에 '23년도공무원보수 7.4% 인상과 실질적인 임금교섭 실시를 요구하고 나섰다.

 

노조는'23년도 공무원 보수인상률을 결정하는 공무원보수위원회 앞두고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이 지난 6월 23일과 27일, 지난달11일과15일, 20일 진행한 집회와 기자회견, 1인 시위 등 대정부 투쟁에 참여해 정부에 공무원보수 인상과 일방적 희생 강요 중단을 요구했다.

 

하지만 정부는 공무원 노동자의 요구를 묵살하고 지난달 15일 진행한 공무원보수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서 1.7 ~ 2.9% 보수 인상 구간을 제시하고 지난해에 이어 수적 우위로 정부측 안으로 결정코자 표결처리를 강행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노조측 위원과 노조 추천 전문가 위원이 정부에 강력히 항의하고 전원 퇴장해 최종 의결은 정족수 미달로 진행이되지 않았다.

 

지난 2년간 코로나19 최전선에서 희생한 공무원 노동자에 대한 '공정하고 상식적인보상'으로 '23년도 공무원보수 7.4% 인상과 일방적 공무원보수위원회 운영에 대한정부에자성과 실질적인 임금교섭을 촉구코자 이번에 1인 시위를 하게된 배경이다.

 

이날 송영신 위원장과 노조 간부들은 '23년도 공무원보수 7.4% 인상 및 공무원 노동자의 희생 강요 중단을요구하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청사 일대에서 릴레이로 1인 시위를 진행해청사를 방문한 시민들에게 고물가 시대에 최저임금에도 미치지 못하는 하위직 공무원의 열악한처우와 공무원 노동자를 향한 정부의 반노동적 행위를 집중적으로 알리는 데 주력했고, 청사 주변에는 공무원보수 인상과 실질적인 임금교섭 실시를 요구하는 현수막을 설치했다.

 

특히, 이날 1인 시위는 천안시청노조를 비롯해 공노총 소속 104개 단위노조가 정부청사와전국 각지의 청사에서 동시 진행했고,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일대에서도 공노총 소속 5개연맹이 8월 19일(금)까지 격일 단위로 릴레이 시위를 진행하며 정부의 즉각적인 태도변화를 촉구하는 투쟁을 전개하고 있다.

 

한편 천안시청노조는오는8일과 16일에도 청사 일대에서 1인 시위를추가로 진행할 예정이며,10일(수)에는 공노총이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일대에서 진행하는 릴레이 농성투쟁에도참석해 정부에 '23년도 공무원보수 인상을 요구하는 투쟁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